"지난 8주간 확진자 수 정체기, 증가세는 아냐…추가 대책 시행 계획은 당장 없어"
"거리두기 개편안, 유행상황 안정되면 확정 후 공개"

정부는 오는 29일부터 적용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26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백브리핑을 통해 "이번 주 상황을 보면서 판단해야 할 부분이 있어 주초에 빨리 결정하면 상황을 정확하게 평가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며 "금주 상황을 지켜보면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구체적인 발표 시점이 이번 주 금요일이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일정을 염두에 두고 논의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손 반장은 현행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연장 또는 상하향 조정 가능성에 대해서는 "금주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아서 당장 (방향성이) 어떻다고 설명하기는 어렵다"고 언급했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연일 400명대 확진자가 나온 것과 관련, "전체적으로는 이날까지 지난 8주간 확진자 수가 지속적인 정체 상태에 있는 것으로 보이며, 증가세로 돌아섰다고 판단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윤 반장은 "경남 거제시나 진주시 등 비수도권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 수도권의 확진자 수가 유지된다고 해도 전체 환자 수는 증가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다만, 현재 시행 중인 '수도권 특별방역대책' 외의 추가 대책을 당장에는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특별방역대책에 따라) 검사량을 확대하고,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 선제 검사를 시행하는 등의 조치가 이미 이뤄지고 있다"며 "이에 따라 초기에는 아무래도 환자 수가 늘어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이번 주 (특별방역대책의) 감염자 수 감소 효과를 보고, 추가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별개로 정부가 추진 중인 거리두기 개편안은 현 유행 상황이 다소 안정되면 공개될 예정이다.

손 반장은 "(개편안의) 내용을 가다듬는 쟁점이 많다기보단, 현 상황 자체가 개편안을 적용하기 어려운 불안한 상황이라는 점이 주요 고려사항"이라며 "전국적으로 400명대, 그 중 수도권은 300명을 초과하는 상황이 계속되면 새로운 개편안으로 전환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행 상황을 안정시키는 동시에 개편안 내용도 계속 가다듬어나가면서 (최종) 개편안을 확정하고 공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