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구속 영장 신청"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여자 목욕탕에 몰래 들어가 여성들을 추행한 20대 남성이 검거됐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전남 목포경찰서는 전날 대중목욕탕 여탕에 들어가 여성 손님을 추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A(28)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 씨는 전날 오후 6시10분께 목포시 한 찜질방·대중목욕탕의 여탕에 알몸으로 들어가 여성의 신체를 만진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습식 사우나에도 들어가 다른 여성을 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A 씨는 3층 찜질방이 2층 여탕으로 연결된 계단을 알아낸 뒤 계단에서 옷을 벗고 알몸으로 여탕으로 들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여탕에는 다수의 손님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본 손님들은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한편, 경찰은 과거 A 씨가 추행 전과가 있는 사실을 확인하고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