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소환자는 광명·시흥에 가장 많은 토지 매입한 일명 '강사장'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LH 직원들에 대한 소환조사에 나섰다.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이 이번 비리 의혹을 제기한 지 17일 만이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19일 오전 10시께부터 LH 현직 직원 강모 씨를 경기도 수원 경기남부경찰청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복수의 LH 직원들을 부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경찰이 첫 번째로 소환한 강씨는 투기 의혹이 제기된 LH 직원 가운데 광명·시흥 3기 신도시 개발 예정지 관련 토지를 가장 많이 사들인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 2일 참여연대와 민변에 의해 제기된 투기 의혹의 당사자이자 이후 시민단체 활빈단이 고발한 직원 15명을 수사하고 있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동명이인으로 밝혀졌지만 이후 경찰이 투기한 것으로 의심되는 직원들을 추가로 확인해 현재 수사 대상자 수는 15명으로 변동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현직 13명, 전직 2명이며 부패방지법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를 받고 있다. 이들에 대해서는 출국금지 조처가 내려졌다.

경찰은 지난 9일 LH 본사와 이들의 자택에 대해 처음 압수수색을 벌였으며 지난 17일에는 국토교통부와 LH 직원들이 토지를 매입하는 과정에서 대출을 내준 북시흥농협 등에 대해서도 압수수색 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한편 정부 합동조사단은 국토교통부와 LH 직원 1만4000여명을 전수 조사해 지난 11일 투기 의심 사례로 확인된 LH 직원 20명을 특수본에 수사 의뢰했다.

이 가운데 3명이 경기남부경찰청에 배당됐으며 경찰은 현재 이들에 대해 내사를 벌이고 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