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이규원 영장' 방침에는 "공수처 조사 변수 안돼"
김진욱 "'이규원 검사 사건' 평검사 면접 이후 결정"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은 19일 검찰이 최근 이첩한 이규원 검사 사건과 관련해 평검사 면접을 마무리한 뒤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이날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이첩된 서류) 앞부분만 봤는데 다음 주 수요일(24일)까지 평검사 면접이 있어서 밤에 잠깐씩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검사는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에 파견됐을 때 이른바 '윤중천 면담보고서'를 허위 작성하고, 이를 특정 언론에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검사 사건은 지난 17일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넘겨받은 뒤 여운국 차장이 검토 중이다.

공수처는 수사팀 구성을 완료한 이후 직접 수사를 하거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처럼 공소권을 공수처가 보유하는 '조건부 이첩'을 할 것으로 보인다.

김 처장은 수원지검이 이 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라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선 "공수처가 조사하는 데 변수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공수처의 구체적인 사무규칙을 협의할 '공수처-검경 3자 협의체' 구성과 관련해 "다음 주 면접이 끝나고 나서야 가능할 것으로, 어느 급 수준의 인사가 참여할지 협의 중"이라고 했다.

시민단체가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특혜 분양 의혹 사건을 수사했던 검사를 공수처에 고발한 것에 대해서는 "보도로만 봤고 어느 정도 자료가 첨부돼 있는지 검토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