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민 사단법인 세계와 동북아 평화포럼 이사장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은 쿼드(미국·일본·인도·호주 협의체) 플러스 전략구상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밝혔다.

장성민 "문 대통령은 쿼드 플러스 참여해야"

장 이사장은 이날 오후 강원 춘천을 찾아 춘천비전21연구소(대표 변지량)가 마련한 '바이든 신행정부의 한반도 정책과 한미동맹'이라는 초청 강연에서 "21세기 한미동맹은 '글로벌 전략 동맹'으로 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바이든 행정부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동시에 가장 먼저 동북아시아의 동맹국인 일본과 함께 한국을 첫 순방지로 결정한 배경에는 이 지역에서부터 민주주의 동맹을 강화하겠다는 전략적 포석이 담겨있다"고 강조했다.

장 이사장은 "바이든 행정부의 한반도 핵심 정책인 한미동맹 강화, 북한 비핵화, 쿼드 참여 문제는 가장 다루기 힘든 외교적 난제로서 문 정권 외교의 트리플 딥(triple deep, 삼중고)이 될 것"이라며 "한미동맹에 기반한 대북 핵 억지 전략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호남 출신인 장 이사장은 김대중 정부 시절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DJ 적자'로 불리며 차기 야권의 대선 후보군으로 언급되고 있다.

장성민 "문 대통령은 쿼드 플러스 참여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