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화장실 몰카 점검 강화해주세요!", "수업하기도 바쁜데 자료 제출 기한 좀 넉넉하게 주세요!"
경기교육청, 화장실 몰카점검 의무화 등 정책제안 52건 제도화

경기도교육청은 작년 한 해 교직원이 제안한 제도개선과 정책 아이디어 220건을 검토해 이 가운데 52건(24%)을 현장에 적용했다고 17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2017년부터 현장 참여 정책제안제를 운영하고 있다.

탁상공론에서 벗어나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수렴해 교직원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변화를 끌어내겠다는 취지다.

작년엔 학교·교육지원청·직속기관 교직원 220명이 관행 및 제도 개선(48.6%), 개선 필요 정책(28.6%), 교육과정 정상화(14.1%), 행복한 학교(5.9%), 불필요한 정책(2.7%) 등 5가지 분야에 의견을 냈다.

이 중 52건(23.6%)은 전체나 일부 수용했고, 47건(21.4%)은 검토 중이다.

일례로 올해부턴 경기도 내 학교에선 연 2회 이상 의무적으로 화장실 내 불법 촬영 카메라가 설치됐는지 점검해야 한다.

작년 경남지역 현직 교사들의 학내 몰카 설치 사건 터지면서 점검 강화가 필요하다는 현장 의견을 반영해 교육부의 권장 사항을 의무화한 것이다.

도교육청과 직속기관들이 각급 학교에 다급하게 요청하는 각종 자료 제출 기한을 충분히 확보해달라는 교사들의 요구에 따라 앞으로는 요청 기한을 될 수 있으면 5일 이상 두도록 했다.

이밖에 ▲업무용 클라우드 도입 ▲예방·지원중심 감사행정 추진 ▲교육전문직 현장 평가제 도입 ▲학교 안 무선망 구축 ▲교원 법정의무교육을 원격형으로 개설 등도 현장 목소리가 이끈 변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