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지방정원이 4개에서 오는 2025년까지 46개로 늘어난다.

국민들이 정원을 쉽게 접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421개소인 정원 인프라도 2400개소로 확충한다.

산림청은 1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 2차 정원진흥기본계획(2021~2025년)을 발표했다.

정원진흥기본계획은 정원문화 활성화와 정원산업 육성을 위해 2016년 처음 실시됐고, 5년마다 수립·시행한다.

제 2차 정원진흥기본계획은 ‘언제 어디서든 접할 수 있는 정원’이라는 비전으로 국민 누구나 누리는 생활 속 정원문화의 확산 등 4대 전략에 13개 중점과제, 68개 세부실행계획 등을 담았다.

도시를 녹색생활공간으로 전환시키기 위해 민간정원 등록개소를 42개소에서 100개소로 확대하고 실내·외 정원, 스마트가든 등 생활밀착형 정원을 375개소에서 2200개소로 확충할 예정이다.

한국정원의 저변확대를 위해 ‘케이[K]-가든’ 모델을 개발하고, 국가 간 우호협력 증진을 위해 기존에 조성된 해외 한국정원 41개소에 대한 보수·복원 및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국제교류 활성화를 위해 한국정원 교류센터를 설치하기로 했다.

산림청은 정원산업 규모를 2조원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지역중심의 정원산업 육성을 위해 정원지원센터를 확충하고 정원산업박람회 개최를 지원한다.

정원분야 창업 촉진을 위한 정책자금, 컨설팅 지원과 정원소재 시장 활성화를 위한 유통체계도 확립할 계획이다.

2024년 개원을 목표로 국가주도의 한국정원문화원을 건립해 정원 산업화 지원 등을 체계적으로 수행·지원하기로 했다.

어린이·청소년 대상 정원 교육과정 및 진로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정원 전공자 대상 현장 실무능력을 배양시키기로 했다.

정원사 고용기반 확대를 위해 정원별 정원사 배치기준 개선 등 활동영역을 제도화하고, 정원사 관리기술 배양 등을 위해 생활정원 내 정원관리인 배치를 확대한다.

산림청은 정원관광 활성화를 위한 체계를 구축하고, 정원문화 확산을 위한 정원치유 활동 지원, 대국민 인식 제고 등을 통해 정원문화 참여자를 연 400만 명 수준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상익 산림청 산림복지국장은 “정원은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이 있는 만큼 정원산업·문화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