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남 한국투자공사(KIC) 사장은 17일 "현 금리 상승은 낙관적 경제 정상화를 반영한 자연스러운 결과이며, 중앙은행이 상승 속도를 완만히 조절할 수 있다면 경제 회복에 큰 부담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더 큰 위험은 경제회복 이후 재정건전성 회복 및 시장 예상치보다 빠른 조기 정책정상화"라고 지적했다.

최 사장은 이날 민간 싱크탱크 'AIF(Alternative Investment Forum) 글로벌'이 개최한 '2021 AIF 아시아 투자자 포럼'에서 제이콥 루 전 미국 재무장관과 화상 대담을 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최 사장과 루 전 장관은 대담에서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재정·통화정책 방향, 경제 정상화 이후 전망, 대체자산 최신 투자 트렌드 등 글로벌 투자환경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정부의 금융협력대사인 최 사장은 이 자리에서 아시아 대체투자 시장이 매력적인 투자처임을 강조하면서 아시아 투자 확대를 검토하는 해외 투자기관의 한국 진출을 적극적으로 돕겠다는 뜻도 밝혔다.

최희남 KIC 사장 "금리상승보다 더 큰 위험은 조기 정책정상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