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드라마 '고스트 닥터'서 천재 의사 연기

가수 겸 배우 비(본명 정지훈)가 새 드라마 '고스트 닥터'에 주연으로 나선다고 17일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가 밝혔다.

'고스트 닥터'는 배경도 실력도 성격도 극과 극인 두 의사가 영혼과 몸이 하나로 합쳐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웰컴2라이프' 이후 2년여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비는 신들린 의술을 지녔으나 이기적이고 오만한 천재 의사 차영민을 연기한다.

연출은 '장옥정, 사랑에 살다', '상속자들', '우리 갑순이'의 부성철 PD가 맡고 극본은 '명불허전'의 김선수(김은희) 작가가 쓴다.

제작은 본팩토리가 한다.

올 하반기 방송 예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