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선수 정말 좋아했고 응원했던 축구 팬
괜히 저의 발언으로 인해 피해를 드린 거 같아
정말 다시 한 번 죄송하다"
감스트/사진=감스트 유튜브

감스트/사진=감스트 유튜브

인기 축구 유튜버 감스트(본명 김인직)가 '한국 축구 에이스' 손흥민이 경기 도중 부상을 당하자 욕설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감스트는 16일 자신의 개인 방송 채널을 통해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그는 "저는 생방송 도중 욕설을 했다. 명백한 제 잘못이다. 손흥민 선수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욕설을 하고 난 이후 제가 그런 발언을 했는지 인지하지 못했고 시청자분들이 지적하고 나서야 알게 됐다"고 사과했다.

또 "인터넷 방송이라는 핑계로 욕을 많이 했고, 시청자분들과 구독자분들께서 욕을 줄이라고 평소에도 많이 말했는데 제가 크게 받아들이지 못했고 결국 이렇게 큰 잘못을 한 거 같다"면서 "손흥민 선수를 오랫동안 정말 좋아했고 응원했던 축구 팬으로서 괜히 저의 발언으로 인해 피해를 드린 거 같아 정말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 드리고 싶다"고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였다.

감스트는 전날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경기 중 부상을 당하자 "손흥민 부상당한 거 X 빡친다"면서 "XX 같은 XX"라고 욕설을 했다.

당시 손흥민은 아스널과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그러나 전반 19분 한 차례 스프린트를 한 뒤 왼쪽 허벅지 부상으로 에릭 라멜라와 교체 당했다.

한편, 감스트는 게임, 스포츠 전문 아프리카TV BJ이자 200만 명 이상의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크리에이터다. 온라인 방송에서 큰 인기를 얻은 감스트는 2018년 MBC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디지털 해설위원을 맡았고, 그해 MBC 연예대상에서 남자 신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인터넷 방송 외에 MBC '진짜 사나이 300' 및 '호구의 연애' 등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