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직·폐업 등으로
수입 줄고 다툼 늘어

과거 외도·빚·가출로
쌓였던 마음의 앙금
코로나로 봇물 터져
작년 이혼상담 증가…"코로나가 방아쇠"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부부간 갈등을 증폭시키는 주요인이 된 것으로 분석됐다.

16일 법률구조법인 한국가정법률상담소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면접상담 중 이혼 상담이 차지하는 비율이 29.0%로 집계됐다. 2018년(22.4%), 2019년(25.3%)보다 크게 올랐다. 상담소 측은 “성격 차이나 경제 갈등 등 부부 간 잠재돼 있던 문제들이 코로나19로 봇물 터지듯 터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여성의 이혼상담 사유로는 폭력 등 남편의 부당 대우가 48.3%로 가장 많았다. 2019년(31.9%)에 비해 2020년 16.4%포인트 급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재택근무 확산 등으로 집에서 함께 지내는 시간이 많아졌고, 실업과 폐업 등으로 인한 경제적 갈등 원인이 증가한 것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남성의 경우 장기 별거와 아내의 가출, 아내의 부당 대우 등을 상담하는 비율이 높았다. 남성들은 가정 경제가 궁핍해지자 모두 자신의 책임인 양 아내가 폭언을 하거나 무시할 때 견디기 힘들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우자의 가출 이전부터 외도나 과도한 빚 등 갈등 요인이 발생한 사례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간 별거하며 ‘사실상 이혼’ 상태에 놓여 있던 부부들이 이혼을 결심하는 사례도 있었다. 배우자가 존재한다는 이유로 재난지원금이나 임대주택 등 정부의 지원을 받기 어려워서다.

한편 지난해 이혼 상담 비중이 늘어난 것과는 반대로 실제 이혼 건수는 오히려 소폭 감소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12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작년 국내 이혼 건수는 10만6512건으로 2019년 대비 3.9% 감소했다. 결혼 건수 자체가 감소한 데다 코로나19 여파로 법원이 자주 휴정한 데 따른 결과로 분석된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