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신공항 특별법 통과 “잘된 일” 부‧울‧경 주민 응답 67.1%, 부산 71% 압도적 지지
가덕신공항 국가균형발전과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에 핵심 인프라로 역할 할 것
부울경 여론, 가덕도 신공항은 동남권 상생과 국가균형 발전 견인차

부산과 울산, 경남은 가덕도 신공항 건설 관련 여론조사에서 신공항이 동남권 상생발전과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을 통한 국가균형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특별법 통과도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동남권관문공항추진위원회는 15일 이같은 내용의 ‘가덕도 신공항 관련 부산·울산·경남 시·도민 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동남권관문공항추진위원회가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대한 부‧울‧경 시·도민들의 인식을 분석하기 위해 여론조사업체 오피니언라이브에 의뢰해 지난 9~11일 부·울·경의 만 18세 이상 시·도민 16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조사는 △가덕도 신공항 추진에 대한 인식 △동남권 경쟁력 향상 기대감 △국가균형발전 역할 기대감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기대감 △2030 부산월드엑스포 개막 전 개항 필요성 등 총 5개 항목으로 구성됐다.

조사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를 보면,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의 국회 통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잘된 일’로 평가한다는 응답이 67.1%(부산 71%, 울산 60.5%, 경남 65.2%)로 부정적 응답에 비해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또 특별법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등 행정절차 간소화를 담고 있는 만큼 부·울·경 시도민들은 가덕도 신공항의 조속 건설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030 부산월드엑스포의 성공적 유치 및 개최를 위해 가덕도 신공항 조속 완공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전체 응답자의 63.7%(부산 68.4%, 울산 57.4%, 경남 61%)를 차지했다.

가덕도 신공항이 부산, 울산, 경남 지역의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신공항 건설로 부·울·경 지역의 경제회복과 미래경쟁력 강화에 높은 기대감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68.1%(부산 73.9%, 울산 59.1%, 경남 65.1%)가 ‘기여할 것’이라고 응답한 반면 ‘기여하지 못할 것’이라는 부정적 평가는 31.4%에 그쳤다.

부·울·경 시도민은 가덕도 신공항이 국가균형발전과 동남권 상생발전을 견인 할 것으로 기대했다. 신공항이 수도권 집중 및 과밀화 문제를 해결하고 국가균형발전에 기여 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60.4%(부산 65.2%, 울산 53.3%, 경남 57.8%)가 ‘기여할 것’이라는 긍정적 답변을 했다. 국가균형발전의 핵심인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과 관련해서도 응답자의 65.6%(부산 70.2%, 울산 57.4%, 경남 63.6%)가 가덕도 신공항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동남권관문공항추진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조사로 부·울·경은 가덕도 신공항 조속 건설을 위한 특별법 통과와 신공항이 가져올 긍정적 변화에 대해 인식을 공유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2030 부산월드엑스포 전 개항을 위해 특별법의 후속 행정절차를 신속하게 밟아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