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연구원, 500개社 조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기업 10곳 중 6곳은 올 상반기 한 명도 채용하지 않거나 아직 채용 계획을 세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채용 한파’가 올해도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를 통해 매출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21년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17.3%는 ‘올 상반기 채용은 없다’고 응답했다. ‘채용 계획을 아직 수립하지 못했다’고 답한 기업의 비중은 46.3%에 달했다.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36.4%) 10곳 중 7곳도 채용 규모를 작년보다 늘리지 않거나 줄이겠다고 했다.

신규채용을 하지 않거나 규모를 늘리지 않은 이유로는 ‘국내외 경제 및 경기 부진(51.1%)’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 악화가 이어지면서 인력 확대가 어려워졌다는 설명이다. ‘고용경직성으로 인한 유연한 인력 운영 제한(12.8%)’, ‘필요한 직무능력을 갖춘 인재 확보의 어려움(10.6%)’ 등도 뒤를 이었다.

채용 방식도 달라지고 있다. 500대 기업 중 76.4%는 ‘신규채용에서 수시채용 방식을 택하겠다’고 답했다. 1년 전에 비해 9.7%포인트 늘어났다. 이 중 공개채용이 아니라 수시채용만으로 인력을 뽑겠다는 기업도 절반에 달했다. 대규모 공개채용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필요한 인력을 제때 뽑는 게 더 효율적이라는 분석이다. 현대자동차그룹, LG그룹은 이미 신입 정기공채를 폐지했고, SK그룹도 내년부터 수시채용만 한다.

채용전형도 비대면으로 바뀌는 추세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대기업 263곳을 조사한 결과 60%는 ‘올 상반기 비대면 채용전형을 진행할 것’이라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온라인 인적성 검사(82.7%·중복 응답 가능)’가 가장 많았고, ‘온라인 화상면접 및 인공지능(AI) 면접(40%)’, ‘온라인 필기시험(24%)’이 뒤를 이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