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해 대마도 상공을 선회운항... 비행시간 총 2시간 소요
면세 할인 혜택과 다양한 경품 증정으로 승객의 즐거움 확대 및 여행 갈증 해소

에어부산(대표 안병석)은 면세쇼핑족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특별한 혜택과 함께 4월에도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을 운항한다고 15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4월 10일 오후 3시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해 대마도 상공을 선회하는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항공편(BX1035) 항공권을 1+1 특가로 판매한다. 운임은 2인 총액 기준 16만 8000 원, 1인은 8만 9000 원부터 판매한다. 항공권 구매는 에어부산 홈페이지 및 모바일 웹·앱을 통해 할 수 있다. 탑승객은 여권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에어부산은 저렴한 운임으로 항공권을 구매한 승객에게 다양한 경품 증정과 면세 할인 혜택으로 비행의 즐거움을 확대할 방침이다. 에어부산은 럭키드로우 이벤트를 통해 △국내선 무료 왕복 항공권 △에어부산 모형 항공기 △모나미 고급 볼펜 세트를 증정하며, 에어부산 온라인 기내 면세점에서 판매하는 상품 대상으로 최대 80% 할인 혜택도 지원한다.

롯데 면세점과의 제휴를 통해 해당 항공편 탑승객 전원에게 롯데 뷰티 키트와 면세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많은 여행객들이 저렴한 운임과 다양한 혜택을 동시에 제공하는 에어부산을 이용해 여행 갈증을 해소하고 원하는 면세품 구매 기회도 가지시길 바란다”며 “그동안 불편을 겪었던 동남권 지역민들을 위한 김해공항 출발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상품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