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500명에 육박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3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90명 늘어 누적 9만5176명이라고 밝혔다.

전날(488명)보다 2명 늘면서 이틀 연속 500명에 근접했다. 400명대로는 지난 9일(446명) 이후 닷새째다.

하루 확진자 490명은 지난달 19일(561명) 이후 22일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74명, 해외유입이 16명이다.

최근 1주일(3.7∼13)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16명→346명→446명→470명→465명→488명→490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 300명대 하루를 제외하면 모두 400명대를 기록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