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을 위한 SF9 공연…지니뮤직, '실감음악 앨범' 출시

지니뮤직이 보이그룹 SF9과 협업해 가상의 초현실 공간에서 퍼포먼스를 감상하는 '실감형 음악앨범'을 소개한다.

지니뮤직은 오는 18일 SF9의 실감 음악 콘텐츠 'SF9 VP(Virtual Play·버추얼 플레이) 앨범'을 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VP 앨범은 가상현실과 증강현실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음악과 융합한 새로운 형태의 콘텐츠다.

SF9가 '굿 가이', '질렀어' 등 5곡 퍼포먼스를 360도 메타버스(확장 가상 세계) 공간에서 펼친다.

관객은 HMD(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 기기를 쓰고 1인칭 시점의 연출로 '오직 나만을 위한 콘서트'를 보는 듯 초고화질 영상을 관람할 수 있다.

SF9의 VP앨범은 알파서클의 초고화질 3D-8K VR 영상 구현 기술이 적용돼 모바일기기로 대용량 영상을 끊김 없이 재생한다.

지니뮤직 측은 "이 기술의 강점은 영상 분할 동기화 기술을 사용하여 사용자가 감상할 때 시선을 움직여도 끊김 없이 선명한 초고화질 영상을 볼 수 있도록 구현한 데 있다"고 설명했다.

지니뮤직은 SF9 VP 앨범 출시와 함께 VP앨범 전용 플레이어인 '버추얼 플레이' 애플리케이션도 선보인다.

스마트폰에 앱을 설치해 인증하고 HMD 기기에 장착하는 방식으로 감상한다.

나만을 위한 SF9 공연…지니뮤직, '실감음악 앨범' 출시

판매가격은 5만7천800원이며 예약판매는 이날 시작한다.

앨범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5G 실감콘텐츠·서비스 해외공동제작' 사업으로 방송통신발전기금을 지원받아 제작됐다.

지니뮤직은 2019년 걸그룹 마마무의 VP앨범을 처음 선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