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열경쟁·불법선거운동 논란 속 부산상의 선거 투표율 94.5%
27년 만에 직접 선거로 일반·특별의원 120명 선출…35명 새 인물
17일 차기 상의회장 선거 송정석·장인화 경쟁
부산상공회의소 건물. 부산상의 제공.

부산상공회의소 건물. 부산상의 제공.

송정석 삼강금속 회장과 장인화 동일철강 회장 등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에 출마한 2명의 후보들이 선거에서 투표권을 가진 상의의원 120명을 잡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회장선거는 오는 17일 치러진다.

상의의원 선거가 하루 지난 11일. 당선된 상의의원들은 회장 선거를 앞두고 양 후보와 캠프 관계자들로부터 밀어달라는 전화를 받느라 정신이 없을 지경이라고 호소했다. 한 당선 의원은 “이제부터 양 후보들의 의원확보 경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며 “다 잘 아는 후보들이라 누굴 밀어줘야 할지 고민이다고 말했다.

양 캠프들은 이번 선거결과를 놓고 서로 5표 이상 우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 상공인은 “서로 표가 많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아직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분석된다”며 “10여개의 부동표 기업을 끌어들이는 것이 당선의 관건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지난 10일 27년 만에 이뤄진 부산상공회의소 의원 선거는 역대 최대 투표율을 기록할 정도로 뜨거운 열기를 보였다. 부산상공회의소는 제24대 의원 선거로 선출된 120명(일반의원 100명, 특별의원 20명) 당선인을 공고했다. 전체 120명 중 일반의원 32명, 특별의원 3명 등 35명(29.1%)이 새로운 인물로 교체됐다. 선거권 수 기준으로 일반 의원 투표율이 94.5%(전체 1만506표 중 9924표 투표), 특별 의원 투표율 93%(전체 228표 중 212표 투표)를 기록했다.

부산상공회의소 회원은 기업체가 참여하는 일반회원과 공공기관, 각종 단체(협회)가 참여하는 특별회원으로 구분된다. 부산상의에서 직접 선거는 1994년 15대 의원선거에서 일부 업종별 의원을 투표로 뽑은 이후 27년 만이다.

선거권을 확보한 회원 업체 수는 일반회원 1152개사, 특별회원 60개사다. 일반회원 922개사, 특별회원 55개사가 투표에 참여했다. 제24대 의원 선거에서 투표율이 90% 이상 나온 것은 차기 회장 자리를 두고 치열한 경쟁이 벌어졌기 때문이다.

양 후보 측은 사실상 회장 선거나 다름없는 상의 의원 선거에 자신들이 미는 기업인을 최대한 많이 당선시키려고 막판까지 선거운동을 벌였다.

하지만 민간단체인 상의 선거가 과열 경쟁으로 변질하고 ‘회비 대납’ 등 불법 선거 논란까지 불거졌다. 선거권을 확보하기 위해 특별 회원사인 협동조합의 밀린 회비를 다른 사람이 대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부산시 산하 6개 공공기관은 밀린 회비를 납부하고 1표를 더 받기 위해 1만원을 추가로 납부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됐다.

상공계 한 관계자는 “양측의 후보가 추대없이 경쟁으로 결판을 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누가 회장이 되더라도 갈등이 생길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걱정했다. 다른 한 기업인은 “부산 경제도 힘든데 양측이 선거 이후 고소 고발 등 법정 싸움도 배제할 수 없다”고 예상했다.

24대 부산상의 일반의원 당선인 100명은 다음.

일반의원은 강림정공(대표 김한집), 건설뱅크(허성국), 경성리츠(채창일), 경성산업(김경조), 고려노벨화약(최수경·최경훈), 고려산업(김영교), 골든블루(김동욱), 광명잉크제조(이남규·이재등), 교산(허인구), 그린조이(최순환), 금용개발(양병철), 남양금속(홍태식), 남양산업개발(윤성천), 농심(박준), 대봉비엠텍(박대원), 대선주조(조우현), 대원플러스건설(최삼섭), 대한제강(이경백), 대헌(강철호), 덕부건설산업(김문정), 덕재건설(김운석), 동락화학공업사(이길문), 동성코퍼레이션(이만우), 동아볼트공업(허성앙), 동아정밀공업사(윤병화)가 뽑혔다.

동아플레이팅(이오선), 동우스틸(박진영), 동원제일저축은행(권경진), 동일금속코일센타(강성천), 동일스위트(김은수·박성배), 동일철강(장인화), 동주선박(전종민), 동진기공(강동석), 동진로직스(오용범), 딘텍(문명국), 리노공업(이채윤), 명진티에스알(조시영), 백화수산(김양언),
부산롯데호텔(서정곤), 부산해사랑(장창익), 비아이피(유영호), 비케이에너지(최우진), 삼강금속(송정석), 삼영엠티(정원영), 삼원에프에이(홍원표), 삼한종합건설(김희근), 서한공업(김광규·김진호), 성광벤드(안재일), 세강(이경신), 세무회계남산(권기재)도 당선인 명단에 올랐다.

세운철강(신재우), 세화씨푸드(배기일), 수홍철강(허인자), 스타우프코리아(김명성), 스타자동차(유재진· 유창종), 시티캅(정현돈), 신일디엔피(권봉재), 안경회계법인(김진선), 에이비엠(한기영), 영광도서(김윤환), 오리엔트마린(이기욱·전수혜), 와이씨텍(박수관), 용서건설(박사익),
용성씨엔에어(박철홍), 우성진공기술(이원종), 윈스틸(송규정), 유일고무(남영), 유창중건설(김영주), 육육로지스틱스(이상권), 은산해운항공(양재생), 이스턴마린(김영득), 이십일세기종합건설(고우용), 이진종합건설(김태식·전광수), 장우기계(허병수), 정안네트웍스(어윤정)도 당선됐다.

중앙종합토건(김류원), 지성산업(이정미), 진성설비(우용길), 진양금속(안재효), 진영푸드(최강호), 천우테크(김상진), 케이씨(손영태), 코리녹스(정기용), 태광(윤성덕), 태웅(최승식), 태흥이기공업사(우영환), 테크유니온(신유정), 파나시아(이수태), 파크랜드(곽국민·박명규), 프린테크(노길용), 한국미부(지영만), 한국선재(이제훈), 한일냉장(오종수), 한일스틸(오경태),
한탑(강신우), 해운대비치골프앤리조트(박호성), 화승네트웍스(박동호), 화승알앤에이
인더스트리얼사업부(이정두), 화인인터내셔날(정수범), 효산개발(박철우) 등이다.

특별의원 당선인은 20명.

대한건설협회 부산광역시회(박만일),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부산광역시회(김종배), 대한전문건설협회 부산광역시회(김세원), 대한주택건설협회 부산광역시회(성석동), 부산경남자동차부품기술사업협동조합(신규진), 부산경남철강유통업협동조합(송정석), 부산광역시버스운송사업조합(성현도), 부산광역시택시운송사업조합(장성호), 부산광역시화물자동차운송사업협회(신한춘), 부산녹산표면처리사업협동조합(배영한), 부산벤처기업협회(이상준), 부산시기계공업협동조합(정용환), 부산자동차부품공업협동조합(오린태), 부산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최금식), 부산풍력발전부품사업협동조합(허현도), 사상기업발전협의회(이원종), 신평장림산업단지관리공단(구문갑), 한국건설폐기물수집운반협회 부산광역시지회(김영술), 한국신발산업협회(문창섭),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부산지회(김경조)가 선정됐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