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산업 키우는 울산
구자록 울산정보산업진흥원장(왼쪽)이 송철호 울산시장과 유니스트에서 제작한 차량을 시승하고 있다.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제공

구자록 울산정보산업진흥원장(왼쪽)이 송철호 울산시장과 유니스트에서 제작한 차량을 시승하고 있다.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제공

울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구자록)은 중점사업으로 콘텐츠산업 생태계 기반 구축에 나서기로 했다.

자동차 조선 바이오메디컬 등 울산 주력 산업과 태화강 국가정원·대왕암 등 자연 생태계, 처용문화재와 반구대 암각화 등 문화 역사 등에 대한 콘텐츠산업 육성이 핵심이다.

울산 동구에는 6축 모션 시뮬레이터 등 41종 87대의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관련 장비와 VR체험존, 입주지원실 등을 갖춘 VR·AR 제작거점센터가 있다.

진흥원은 2025년까지 관련 스타트업 창업지원과 지역특화형 역사 문화 산업 관광융합 콘텐츠 제작 지원, 맞춤형 전문인력 양성 사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정보통신기술(ICT)과 융합한 전기추진 스마트선박 건조사업에도 나선다.

구자록 원장은 “2022년까지 450억원을 들여 국내 최초 직류기반 이중 연료엔진 전기추진 선박을 건조하고 실증한다”며 “자율운항선박기술도 추가해 울산의 새로운 미래 먹거리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3차원(3D) 프린팅 혁신 성장 기반 구축과 핵심 기술 확보 등을 통해 제조혁신을 주도하는 ‘3D 프린팅 산업도시’ 육성에도 나선다.

3D 프린팅 벤처집적 지식산업센터는 지난달 24일 울산테크노산단 내 지하 1층~지상 5층, 전체 면적 1만4481㎡ 규모로 문을 열었다. 자동차 튜닝, 드론, 의료기기 분야 3D 프린팅 벤처 유망 기업을 유치해 교육·설계·제작·판매 등 3D 프린팅 관련 사업화 전 주기를 지원한다.

구 원장은 “현대자동차에 적용 가능한 3D 프린팅 대체 부품시장 규모만 1000억원을 넘어선다”며 “50개 이상 전문기업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유전체 기반 게놈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활용을 통한 바이오헬스산업 활성화도 중점 과제다.

구 원장은 “만명 게놈 바이오 빅데이터와 바이오데이터 팜의 초고성능 컴퓨터를 활용해 감염성 질환에 신속 대응할 수 있는 분석 기술 및 치료 방법 개발에 나서 세계 바이오 헬스산업 시장을 선점하겠다”고 말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