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대상자의 과반이 1차 백신을 맞은 가운데 만 6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여부가 11일 발표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까지 총 44만6941명이 백신을 맞았다. 전날 기준 우선접종 대상자 77만5601명 가운데 절반이 넘는 57.6%가 1차 접종을 마친 셈이다.

당장 질병관리청은 이날 오전 8시 50분께 만 65세 이상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 여부 등에 대한 예방접종전문위원회의 최종 심의 결과를 발표한다.

당초 정부는 올 1분기에 요양병원·요양시설의 종사자 및 입원·입소자 전체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었으나,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신중 결정' 권고에 따라 만 65세 이상은 우선 접종 대상에서 제외했다.

식약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성은 입증됐으나, 고령층 대상 임상 연구가 부족하다는 점을 우려했다. 그러나 독일·스웨덴·벨기에 등 유럽 국가들이 AZ백신에 대한 만 65세 이상 접종을 '허용'으로 바꾸면서 우리나라도 승인 가능성이 높아졌다.

최종 허용 결정이 날 경우 접종이 보류됐던 요양병원·요양시설의 65세 이상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약 37만명이 이르면 이달부터 접종을 받게 된다.

다만 아직 65세 이상 고령층 전체에 접종할 백신 물량은 충분히 확보되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만 75세 이상 등 고령자부터 순차적으로 백신을 접종할 가능성이 크다.

현재 만 65세 이상은 약 850만명이다. 구체적으로는 ▲ 만 80세 이상 200만명 ▲ 만 75∼79세 160만명 ▲ 만 70∼74세 210만명 ▲ 만 65∼69세 280만명이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