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행위에 강력한 법적 조치 취할 것"
홍현희/ 사진제공=TV조선

홍현희/ 사진제공=TV조선

개그우먼 홍현희가 최근 제기된 학교폭력(학폭) 의혹을 정면으로 부인했다. 결국 홍현희는 학폭 의혹을 제기한 누리꾼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홍현희의 소속사 블리스엔터테인먼트는 11일 공식입장을 통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유포되고 있는 홍현희 관련 허위 사실에 대해 가능한 모든 자료를 취합해 11일 오후 6시 경 광진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허위 사실을 게재하고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며, 명예를 훼손하는 사안에 대해 어떠한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자신을 홍현희의 고등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A씨는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개그우먼 홍현희 학창시절 안찔리니’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학창 시절 홍현희와 친구들이 자신을 왕따를 시키고 언어폭력 등을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나는 여전히 왜 왕따를 당했는지 이유를 모르겠고, 딱히 너(홍현희)와 어떠한 관계가 있던 것도 아닌데, 너와 무리는 왜 나와 J양을 왕따 만들어 즐거워했니? J양 외모를 지적하며 왕따 시키던 모습도 떠올라"라고 했다.

그러면서 "너의 언행으로 인해 계속 트라우마로 지내는 사람이 있는데, 방송에서 개그 하는 자체도 나대는 것도 참 거북하다"며 "과연 너는 지난날에 떳떳하니? 혹은 덮고 살지 궁금하네. 요즘 ‘학폭 미투’에 비하면, 내가 겪은 정서적 피해가 얼마나 영향을 줄까 조심스럽지만, 양심이라도 찔리면 되었지 싶다. 어차피 기대 안 하니까"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홍현희는 "학창 시절 내 외모도 지금과 다를 바 없었는데 무슨 친구 외모를 비하하면서 따돌렸겠는가. 말이 안 되는 소리다"며 "학교폭력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 정말 떳떳한 만큼 이제 차라리 나타나서 대면하자"고 전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