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대 연구팀 논문 발표

가습기 살균제 원료 물질이 호흡기 질환뿐만 아니라 피부질환까지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1일 대구가톨릭대에 따르면 보건면역학연구실 허용 교수와 예방의학교실 김형아 교수가 '인체세포주 활성화 시험법을 이용한 폴리헥사메틸렌 구아니딘과 트리클로산의 피부 감작성 유발 예측 연구'라는 주제로 논문을 발표했다.

2011년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이 발생하자 당시 사건에서 언급된 성분인 폴리헥사메틸렌 구아니딘을 비롯해 트리클로산 등 생활 화학제품에 사용되는 살균용 원료 화학물질에 대한 다양한 연구가 진행됐다.

관련 연구들에서는 주로 이 화학물질들이 폐섬유화증을 중심으로 하는 호흡기질환의 원인으로 작용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허 교수 등은 지속해서 이 화학물질들을 에어로졸(공기 중에 떠 있는 미립자) 형태로나 직접 접촉할 경우 만성 피부질환인 알레르기성 접촉성 피부염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을 이번에 밝혀냈다.

연구에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소속 국가를 비롯해 국내외에 공식적으로 등록된 화학물질의 피부 알레르기 유발 가능성 시험법 등이 사용됐다.

이 논문은 독성·산업보건 분야 국제학술지인 'TIH'(Toxicology and Industrial Health) 2021년 판에 게재됐다.

허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여러 생활환경 용품에 사용되는 살균제 성분들이 호흡기뿐만 아니라 피부 건강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