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산시당 "박형준 후보는 사죄하고 책임지는 자세 보여야"
국민의힘 부산시당 "철 지난 정치공작, 시민에 대한 모욕"
"모르쇠 일관, 몰염치" vs "공작정치"…불법사찰 관여 의혹 공방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의 청와대 재직 시절 국정원 불법사찰 관여 의혹을 두고 11일 부산 여야가 공방을 벌이고 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이날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박 후보를 규탄했다.

박재호 시당위원장은 "박형준 후보는 MB 정권 홍보기획관 시절 본인 요청으로 작성되고 배포된 문서마저 모르쇠로 일관했다"며 "이는 무능하거나 함께 일했던 부하 직원에게 떠넘기는 몰염치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박 후보는 부산시민과 국민들께 진심으로 사죄하고 민주주의 유린에 대한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춘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는 긴급 기자회견에 이은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관련 의혹에 대한 입장을 묻자 "모든 것들을 보면 아무리 그분 입장에서 생각하려고 해도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차라리 '그때 그런 일이 있었다', '책임질 일이 있으며 미안하다고 생각한다' 정도 해명이라도 있으면 될 텐데 아쉬움이 크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민주당의 이와 같은 행태를 공작정치로 규정했다.

부산시당은 이날 오전 성명에서 "성범죄로 250억 혈세가 들어가는 보궐선거를 만든 민주당이 흑색선전 공작 정치에 열 올리는 모습이 가뜩이나 힘든 시민들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정원 발 공작 정치는 박지원 원장이 보궐선거를 앞두고 취임할 때부터 예견되었던 일"이라며 "희대의 사기꾼 김대업 공작, 드루킹 공작에 이어 이제 국정원 공작까지, 여전히 그 공작의 맛을 잊지 못한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부산시당은 "철 지난 정치공작이 통할거라 생각했다면 부산시민에 대한 심각한 모욕이고 스스로 공작 정당 낙인이 짙어질 뿐"이라며 "민주당은 정치 공작할 시간에 정책 공부를 더 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