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합수본, 770명 규모로 편성
대검, 부동산 범죄 전담 형사부 협의체 참여 검토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새도시 투기 의혹 수사를 위한 긴급 관계기관 회의를 소집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새도시 투기 의혹 수사를 위한 긴급 관계기관 회의를 소집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 수사를 위해 검찰과 경찰이 구성한 협의체가 11일 첫 실무회의를 진행한다.

10일 검찰 등에 따르면 대검찰청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정부합동수사본부(합수본)가 참여하는 수사기관 실무협의회는 11일 오전 10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첫 회의를 열고 관련 논의를 시작한다.

앞서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긴급 관계기관 회의를 열고 이번 사태의 수사, 기소, 공소유지 등에 차질이 없도록 대검찰청과 합수본 간 협의체를 만들어 수사진행 상황, 주요 쟁점 등의 정보를 수시로 공유하도록 했다.

또 기존 총리실 파견 검사 외에 부동산 전문 검사 1명을 추가 파견해 2명의 검사가 자문 형식으로 수사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이번 수사를 위해 경찰청 합수본은 국세청, 금융위원회 파견 인력과 전국 시도경찰청 18곳의 인력이 포함된 770명 규모로 편성됐다. 대검에서는 전담 협의체 구성과 관련 각 지방검찰청 부동산 범죄 전담 형사부를 지정해 협의체에 참여시키는 방식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