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협력사 인력감축' 사실무근…삼척화력발전은 친환경"
참여연대 등 "포스코, 기후·노동·인권 분야서 '악당'"(종합)

시민사회단체 인사들이 10일 대기업 포스코를 향해 "국내외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악당의 모습을 보인다"며 비판했다.

기후위기비상행동·참여연대·국제민주연대·금속노조 등은 이날 서울 명동 가톨릭회관에서 규탄 대회를 열고 포스코의 온실가스 배출, 사업장 안전관리 소홀, 미얀마 군부와의 사업 등을 지적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삼척 석탄발전소가 완공되면 향후 30년간 3억9천만t 온실가스를 배출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포스코는 온실가스를 가장 많이 배출하는 기업으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가장 먼저 바뀌어야 하는 곳"이라고 주장했다.

또 "최정우 회장의 비상경영으로 하청 노동자가 3년간 15% 감축돼 현장에서 2인1조 작업, 표준작업조차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포스코의 산업재해로 수많은 노동자의 생명이 위협받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미얀마 진출 계열사 포스코강판이 미얀마 군 재벌기업인 미얀마경제지주사(MEHL)와 합작투자를 통해 군부에 이익을 안겨주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군부에 이익이 가지 않도록 사업을 조정하거나 청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포스코는 입장문을 내고 "독립된 경영법인인 협력사의 인사권에 관여하는 바 없어 인위적으로 근로자 수를 조정할 수 없다"며 "협력사 인력을 인위적으로 감축했다는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삼척 석탄화력발전소에 대해선 "가용한 친환경 기술을 총동원해 건설 중"이라며 "친환경발전소가 가동하게 되면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기존 화력발전 설비 대비 12%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MEHL과의 합작에 대해서도 "2017년 이후 배당을 한 적이 없으며 현재 인권 이슈가 해소될 때까지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필요하면 사업관계 재검토도 고려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