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간부가 마약 유통상과 수시로 연락…내사 착수

최근 구속된 국내 마약 유통계 핵심 인물 50대 A씨가 수사를 받으면서 경찰 간부와 수시로 연락하고 유착한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A씨가 경기도의 한 경찰서 소속 간부와 자주 통화한 사실을 확인하고 이를 경기남부경찰청에 통보했다고 9일 밝혔다.

경기남부경찰청은 A씨와 이 경찰 간부 사이에 실제 수사 정보가 오갔는지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약 유통 조직의 최상층부에 있는 인물로 알려진 A씨와 그 일당은 동남아시아 국가에서 필로폰을 국내에 들여와 개인에게 판매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 등을 받고 있다.

이들은 지난달 서울 양천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검거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