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 일가가 신공항이 들어서는 가덕도 일대에 대규모 토지를 소유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하겠다고 했다.

변 장관은 9일 국회 국토위 전체회의에서 정동만 국민의힘 의원이 '가덕신공항 일대 토지에 대해 전수조사를 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의에 "지자체에서 사실관계를 명확히 해서 저희(국토부)에게 주면 가덕신공항과 관련해 투기행위가 있었는지 조사해보겠다"고 했다.

그는 "각종 도로와 철도 건설, 개발사업 등이 예정되거나 언론에 보도되면 개발 가능지를 찾아서 누구나 투자를 하고 있어 이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온 국토에서 다 투기꾼이 설치고 다닐 것"이라며 "이번 사안을 계기로 근본적인 개선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이 "오 전 시장의 조카가 근처 450평의 토지를 보유하는 등 일가가 가덕도 공단 공장부지 2만3000평을 보유하고 있다. 전수조사를 통해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한 것에 대해서도 변 장관은 "대규모 개발 사업에 대해 투기행위가 있었는지 철저히 조사해서 밝히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