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금융기관 112곳이 9일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를 적극 공개하는 등 '기후금융'을 지지하겠다고 선언했다. 탄소중립은 탄소 배출량과 흡수량을 상계해 순배출량이 0이 되는 상태다.

KB금융그룹 등 112개 금융기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기후금융 지지 선언식’을 가졌다. 선언식은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과 국회기후변화포럼이 공동 주최하고 환경부·금융위원회·주한영국대사관이 후원했다.

이들 기관은 △2050 탄소중립 적극 지지 △금융 비즈니스 전반에 기후리스크를 비롯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요소 적극 통합 △기후변화 관련 국제적인 기준의 정보공개 지지 및 이에 따른 재무정보공개에 적극 노력 △대상기업에 기후변화를 비롯한 ESG 정보공개 적극 요구 △다양한 기후행동으로 고탄소 산업에서 탈탄소 산업으로 자본 유입에 적극 노력 △기후변화 대응 관련 다양한 금융상품 출시 등을 약속했다.

신한은행, 한국지방재정공제회는 이날 석탄사업에 투자하지 않겠는 '탈석탄 선언'을 하기도 했다. 하나금융그룹, DGB금융그룹, 미래에셋대우는 올해 상반기 중에 탈석탄 선언을 할 계획이다.

이날 선언에 참여한 기관들의 작년 말 기준 총 운용자산 규모는 약 5563조5000억원에 이른다. KB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 NH농협금융, 하나금융그룹, BNK금융그룹, DGB금융그룹, JB금융그룹, IBK기업은행, 한화저축은행, 삼성화재, DB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 캐롯손해보험,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삼성증권, 미래에셋대우, 한화투자증권, 삼성자산운용, 한화자산운용, 삼성액티브자산운용, 삼성카드, 사학연금, 공무원연금, 한국교직원공제회, 대한지방행정공제회, 한국지방재정공제회 등이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