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 28만9천원…10.1% 감소
초·중학생 사교육비 지출 줄었는데…고등학생만 늘어
코로나 학력 격차 현실화하나…소득계층별 사교육비 5배 차이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등교 수업이 차질을 빚은 가운데 고소득층과 저소득층의 학생 1인당 사교육비 지출이 최대 5배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면 수업을 꺼리면서 초·중학생 1인당 평균 사교육비 지출은 감소하고 사교육 참여율이 일제히 하락했다.

그러나 진로·진학이 시급한 고등학생의 사교육비 지출은 늘고 사교육 참여율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등교 수업으로 채우지 못한 학습을 사교육으로 채운 것으로 분석됐다.

교육부와 통계청은 2020년 3∼5월, 7∼9월 6개월간의 초·중·고교생 사교육비를 조사한 '2020년 초중고 사교육비 조사 결과'를 9일 발표했다.

◇ 코로나19에 사교육 참여 학생 월평균 사교육비 지출 증가
코로나 학력 격차 현실화하나…소득계층별 사교육비 5배 차이

지난해 전체 초·중·고교생의 사교육비 총액은 약 9조3천억원으로, 전년도 10조5천억원보다 11.8% 줄었다.

초·중·고교생의 사교육 참여율은 66.5%로 7.9%포인트 하락했다.

참여율은 초등학교 69.2%, 중학교 66.7%, 고등학교 60.7% 순이었다.

참여율은 초등학교에서 13.9%포인트, 중학교에서는 4.2%포인트 각각 하락했으나 고등학교에서는 0.3%포인트 상승했다.

전체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28만9천원으로 1년 전보다 10.1% 줄었다.

고등학생의 월평균 사교육비가 38만8천원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이 중학생 32만8천원, 초등학생 22만1천원이었다.

고등학생의 월평균 사교육비는 1년 전보다 5.9% 증가했으나 중학생(-3.4%), 초등학생(-23.7%)에게서는 각각 감소했다.

사교육 참여 학생으로 좁혀보면 전체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43만4천원으로 전년보다 0.3%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고등학생의 월평균 사교육비는 64만원으로 5.2%, 중학생의 월평균 사교육비는 49만2천원으로 2.5% 늘었다.

초등학생은 9.0% 감소한 31만8천원으로 조사됐다.

국어, 영어, 수학, 사회, 과학 등 일반교과 과목에서 사교육에 참여하는 이유를 보면 '학교 수업 보충'(50.0%), '선행학습'(23.7%) 순으로 나타났다.

고등학교만 보면 '학교 수업 보충'(47.7%)이 가장 많았으나 그다음이 '진학 준비'(30.5%)로 나타났다.

고등학생의 사교육비 지출 증가와 관련해 교육부 관계자는 "코로나19라는 특별한 상황이 있었다"며 "교과 학습에 대한 학부모들의 학업 불안이 일정 부분 반영됐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 상위권 고등학생 한 달 사교육비, 하위권보다 21만5천원 많아
코로나 학력 격차 현실화하나…소득계층별 사교육비 5배 차이

가구의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사교육비 지출과 참여율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 지출이 가장 큰 가구는 월 소득 최고 구간인 '800만원 이상'이었다.

이 구간 가구에서는 한 달 평균 학생 1인당 50만4천원을 사교육비로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교육비 지출이 가장 적은 구간인 200만원 미만(9만9천원) 가구의 5.1배였다.

사교육 참여율은 800만원 이상 구간에서 80.1%로 가장 높았다.

그다음이 700만원 이상∼800만원 미만(79.9%), 600만원 이상∼700만원 미만(74.2%)으로 소득 수준이 높을수록 참여율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소득 최저 구간인 200만원 미만에선 39.9% 학생만 사교육에 참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맞벌이 가구가 외벌이 가구보다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 지출(31만4천원)이 크고 참여율(69.8%)이 높았다.

성적(고등학생만 조사)이 상위권일수록 사교육비 지출도 늘어나 성적 상위 10% 이내 학생의 한 달 평균 사교육비는 48만5천원으로 조사됐다.

성적 81∼100% 구간의 월평균 사교육비(27만원)보다 21만5천원 많았다.

사교육 참여율도 성적이 좋을수록 상승해 상위 10% 이내 학생의 참여율은 71.8%로 나타났다.

성적이 81∼100% 구간에서 참여율은 49.1%에 머물렀다.

◇ 학생 1인당 월 사교육비 1위 시도는 서울…57만9천원
코로나 학력 격차 현실화하나…소득계층별 사교육비 5배 차이

전체 학생의 지역별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서울(43만3천원), 중소도시(28만2천원), 광역시(27만9천원), 읍면지역(18만4천원) 순으로 높았다.

전년 대비 모든 지역의 월평균 사교육비가 감소한 가운데 중소도시(-12.2%)에서 감소세가 가장 컸다.

서울의 경우 4.4% 줄어드는 데 그쳤다.

참여 학생으로만 보면 1인당 한 달 사교육비 지출은 서울(57만9천원), 광역시(42만원), 중소도시(41만9천원), 읍면지역(32만4천원) 순으로 높았다.

전년 대비 중소도시의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1.2%)는 줄었으나 읍면지역(2.3%), 서울(1.8%), 광역시(0.5%)에서는 증가했다.

시도별 사교육 참여율은 서울(74.6%), 세종(72.2%), 경기(67.9%) 순으로 높았다.

참여 학생의 시도별 사교육비는 서울(57만9천원), 경기(45만1천원), 인천(43만6천원) 등 수도권 세 지역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급별 사교육비에서도 서울은 초등학교(42만4천원), 중학교(63만4천원), 고등학교(82만9천원) 모두 가장 지출이 많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