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 CDC 권고에 "질병청과 논의 필요…추후 거리두기도 이에 따라 개편 가능"
백신접종자, 마스크 안 써도 된다?…정부 "국내상황 보고 판단"

정부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는 권고를 내놓은 것과 관련해 국내 상황을 고려해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9일 브리핑에서 "각국의 방역 수칙이 다르고, 국민들의 방역 민감성에도 차이가 있다"며 "예방접종을 미리 시행한 해외 국가의 상황을 보면서 우리 실정에 맞는 부분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반장은 "외국과 국내의 방역 전략이 다르기 때문에 해외에서 하고 있다고 해서 따라갈 수는 없다"면서도 "백신 예방 접종률이 올라가면 '사회적 거리두기'나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조정)에 대한 전반적인 안내가 이뤄질 것이며, 추후 질병관리청과 더 논의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CDC는 백신을 맞은 뒤 2주가 지난 접종자들에 대해 마스크를 쓰지 않고도 다른 접종자와 만날 수 있으며, 중증을 앓을 위험성이 낮은 경우라면 비접종자라도 실내에서 마스크를 쓰거나 거리두기를 하지 않은 채 만날 수 있다고 권고했다.

이에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도 "백신접종이 잘 이뤄져서 상반기에 (고위험군인) 고령층이 백신 접종을 마치면 하반기에는 거리두기를 조정할 수 있는 여지가 생기게 된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백신 접종이 이뤄지면) 위험도가 낮아지게 되므로 거리두기 단계 격상 기준을 좀 더 상향하거나, 사회·경제적 피해가 큰 부분에 대한 단계 적용을 완화하는 등의 조정안을 검토할 수 있게 된다"고 부연했다.

그는 다만 "전제는 다수의 국민이 백신 접종을 받아 상당수가 면역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예방접종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많은 국민들께서 접종을 받아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미 3∼4개월 먼저 접종을 시작한 국가들에서 2억명이 넘게 접종이 이뤄졌지만 큰 부작용은 관찰되지 않았다"며 "접종 후 발열 등 가벼운 면역반응에 대해서는 과도한 불안감을 갖지 않고 접종을 잘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