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400명대 중반을 기록했다.

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46명 늘어 누적 9만3263명이라고 밝혔다.

전날(346명)보다 100명이 늘면서 300명대로 떨어진 지 하루 만에 다시 400명대로 올라선 것이다. 400명대를 기준으로 하면 지난 7일(416명) 이후 이틀 만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27명, 해외유입이 19명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설 연휴 직후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600명대까지 올라섰다가 최근에는 300∼400명대에서 머물고 있다.

최근 1주일(3월3일∼9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44명→424명→398명→418명→416명→346명→446명을 기록했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