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LH(한국토지주택공사) 임직원의 신도시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LH 본사를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들어갔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9일 경남 진주 LH 본사와 LH 경기지역 과천의왕사업본부, LH 인천지역 광명시흥사업본부 등 3곳과 피의자 13명의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포렌식 요원 등 수사관 67명을 동원했다. 피의자 13명에 대해선 모두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이날 압수물을 분석해 증거자료를 확보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