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낙팔락시스에 해당하지 않아"
해당사진은 본 기사와 연관없음/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해당사진은 본 기사와 연관없음/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했다고 신고된 11명 중 8명은 접종과 관련성이 없다는 잠정 결론이 나왔다. 나머지 3명은 아직 1차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8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추진단은 전날 소아청소년과·내과 등 임상의사, 법의학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를 열었다. 사망 사례 8건과 백신 접종 간 인과관계를 분석했다.

추진단은 "조사 대상 8건은 접종 후 급격히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아나필락시스'에 해당하지 않았다"며 "접종 후 이상반응과 사망과의 인과성이 인정되기 어려운 경우로 잠정적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다만, 추진단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일부 사례에 대해서는 부검을 진행할 계획이다. 추진단은 "조사 대상 8건 중 4건은 현재 부검을 진행 중"이라며 "최종 부검 결과를 확인해 예방접종피해조사반에서 추가 평가를 할 계획"이라고 했다.

추진단은 8건 외에 추가로 신고된 사망 사례 등 중증 이상반응 사례와 관련해서도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향후 추진단은 피해조사반을 정기적으로 운영해 평가 결과를 공표할 계획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