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로폰 4.88㎏·야바 7천600정 등 압수…경찰, 마약 공급책 수사 중
비타민으로 위장해 필로폰 150억원어치 들여온 태국인 7명 구속(종합)

마약을 비타민으로 위장해 밀반입한 뒤 국내에 유통한 태국인 불법체류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27)씨 등 태국인 7명을 구속해 조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불법체류자인 이들은 지난해 9월부터 태국에서 필로폰 5㎏과 야바 1만 정을 밀반입한 후 태국인 노동자들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필로폰은 17만명, 야바는 1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으로 약 153억원 상당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A씨 등은 세관 검사를 피하고자 태국인들이 많은 먹는 비타민 봉지에 필로폰을 재포장한 뒤 국제 특송(EMS)을 통해 들여온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 배송이 증가하면서 관세 당국에서 마약 적발이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비타민으로 위장해 필로폰 150억원어치 들여온 태국인 7명 구속(종합)

A씨 등은 밀수입과 자금 관리, 배달, 수령 등 역할을 분담해 조직적으로 마약을 밀반입하고 판매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국내 총책인 A씨는 태국에서 마약을 밀반입한 뒤 충북과 충남, 호남 등 각 지역 판매책에게 전달해 태국인 노동자 등에게 판매했다.

수금된 마약 자금은 태국 마트 등을 통해 환전한 뒤 태국으로 송금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지난해 3월 마약을 투약한 태국인 노동자를 검거한 경찰은 공급망을 역추적해 대량의 먀악을 유통한 이들을 붙잡았다.

경찰은 지역 판매책이 추가로 더 있을 것으로 보고, 판매책과 마약 공급책 등 관련자들을 추가로 쫓고 있다.

경찰은 "공단이나 농장 등에서 일하는 태국인들이 늘어나면서 이들을 중심으로 마약류 유통이 증가하고 있다"며 "해외 공급책과 투약자들에 대한 수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