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일 오후 광주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5일 오후 광주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기 안성시 일죽면의 도드람 축산물가공처리장에서 직원 50명이 코로나19 확진됐다.

안성시는 전체 직원 90명 중 5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8일 발표했다. 안성시는 도드람 축산물가공처리장을 이날 폐쇄 조치했다.

도드람 축산물가공처리장의 직원 외에 이곳을 오고간 사람은 570명 가량이다. 이중 350명이 검사를 완료했으며, 250명은 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다.

안성시는 상황에 따라 확진자가 추가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