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 대비 접종률 0.61%
AZ백신 30만9387명·화이자 5269명
지난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한 간호사가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을 주사기에 주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한 간호사가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을 주사기에 주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 수가 3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달 26일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 9일 만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7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백신 누적 접종자 수는 31만4656명에 이른다. 전날 하루 접종자 수는 1만7131명이다.

국내 인구(5200만명) 대비 접종률은 0.61% 수준이다.

전체 접종자 중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사람은 30만9387명, 화이자 백신을 맞은 사람은 5269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접종자 1만7131명 가운데 시도별 접종자 수는 경기가 2843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 2158명 △경남 2037명 △전북 1797명 △광주 1606명 △부산 1288명 △대구 875명 △경북 821명 △인천 617명 △울산 608명 △전남 528명 △충남 486명 △제주 453명 △대전 375명 △충북 330명 △강원 279명 △세종 30명 등 순이다.

현재 접종이 진행중인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 초도 물량이다.

두 백신 모두 두 번의 접종이 필요하다. 현재는 1차 접종이 진행중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8주, 화이자 백신은 3주 간격으로 다음 접종이 이뤄지게 된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