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청, 이날 피해조사단 회의 개최
"매주 1회 피해조사반 정기 개최할 것"
지난 3일 오전 광주 동구 조선대학교병원 의성관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호남권역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 대상자가 이상반응 관찰 대기 장소에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3일 오전 광주 동구 조선대학교병원 의성관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호남권역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 대상자가 이상반응 관찰 대기 장소에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이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개시 후 첫 피해조사반 회의를 개최한다. 회의에서는 그간 의심 신고된 이상반응과 예방접종 간 인과성 여부 등을 검토하게 된다.

질병관리청은 이날 비공개로 예방접종 피해조사단 회의를 열고 지난달 26일 접종 개시 이후 약 일주일간 신고된 '중증 이상반응' 보고 사례를 검토, 분석한다.

피해조사반 운영 규정 관련 예규에 따르면 '예방접종 후 중증 이상반응'은 접종 후 사망, 과민성 쇼크, 뇌염 등을 포함한 중추신경계 증상이 발생한 사례를 뜻한다.

전날 0시 기준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신고된 사망사례가 7명에 달하는 만큼 이날 회의에서는 사망과 접종 간의 인과성 여부가 집중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당국은 이미 각 지방자치단체와 기초조사를 토대로 그간 사망신고와 관련해 역학조사를 진행해 왔다. 당국은 이날 회의에서 최종 검토를 거쳐 오는 8일 인과성 여부에 대한 잠정 결론을 발표한다.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 7명의 연령대는 20대 1명, 40대 1명, 50대 3명, 60대 2명이다. 이들은 모두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1명은 중증장애시설 입소자였고, 나머지 6명은 모두 요양병원 입원 환자였다.

이날 회의를 시작으로 당국은 앞으로 매주 1회 정기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그 결과는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는 방침이다. 질병청이 피해조사단을 꾸려 회의를 연 데에는 최근 잇따르는 사망신고와 관련해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커질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영국, 노르웨이 등 백신 접종을 국내보다 우선 시작한 이들 나라에서도 백신 접종 후 사망신고가 잇따랐지만, 백신과 사망 간 인과관계가 인정된 사례는 아직까지 없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