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임대인 운동'효과 미미

작년 주요상권 코로나에 타격
정부까지 나서 인하 권장했지만
할인받은 점포는 10곳 중 3곳

이태원 상권 매출 65%↓직격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지난해 서울 강남과 명동, 홍대입구 등 주요 상권 1층 점포 매출이 전년 대비 36.4%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이들 상권의 임대료는 0.6% 줄어드는 데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직접 나서 ‘착한 임대인’ 운동을 적극 홍보했지만 그 효과는 미미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명동거리 통상임대료 가장 높아
서울 상권 매출 36% 뚝…임대료 고작 0.6%↓

서울시는 서울시내 150개 주요 상권 1층 점포 7500곳을 대상으로 한 ‘서울형 통상임대료 실태조사’ 결과를 7일 발표했다. 통상임대료란 월세와 공용관리비를 비롯해 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한 금액 등 임차인이 영업활동을 하면서 매달 부담해야 하는 금액을 말한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당 평균 통상임대료는 5만4100원으로 전년(5만4400원) 대비 0.6% 줄어드는 데 그쳤다. △월세 4만8400원 △보증금 월세전환액 3100원 △공용관리비 2600원 등이다. 점포들의 평균 전용면적인 60.8㎡를 기준으로 환산하면 월평균 임대료는 329만원에 달한다.

상권별로 보면 명동거리가 22만3700원으로 ㎡당 평균 통상임대료가 가장 높았다. 인사동(11만9400원)과 강남역(10만8400원) 등이 뒤를 이었다. 자치구 중에는 강남구가 7만1000원으로 가장 높았고, 동작구(6만2900원), 중구(6만2800원) 순이었다.

점포들이 최초 입점 시 부담한 초기투자비용은 평균 1억5806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임대차 계약 종료 후 임차인이 돌려받을 수 있는 보증금은 4481만원(28.3%)에 그쳤다. 영업환경에 따라 매몰될 가능성이 큰 권리금은 6127만원, 시설투자비는 5198만원이다.
이태원 인근 상권 가장 큰 타격
소상공인들의 임대료 부담은 2019년과 큰 차이가 없었지만 매출은 급전직하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이들 점포의 ㎡당 월평균 매출은 26만8000원으로 전년(42만1000원)에 비해 36.4% 급감했다. 평균 전용면적 기준으로 계산하면 지난해 월평균 매출은 1629만원으로 전년(2561만원)보다 932만원 줄었다.

가장 타격이 큰 곳은 지난해 5월 ‘클럽발(發) 집단감염’으로 시민들의 발길이 끊긴 이태원 인근 지역이었다. 한남오거리와 이태원 상권은 각각 전년 대비 매출이 71.8%, 64.7% 줄었다. 중국인 고객이 많은 명동거리(62.8%)와 시흥사거리(64.4%)도 매출이 크게 감소했다.

월평균 매출 중 통상임대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20.2% 수준이었다. 명동거리(79.4%)와 인사동(58.2%) 등은 통상임대료 비중이 50%를 넘어서기도 했다.

매출 감소로 임대료 부담이 더욱 커진 상황이지만 임대료를 할인받은 점포는 10곳 중 3곳(31.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점포 중 22.1%는 “임대료 할인 및 유예에 대해 의견을 나눴지만 실질적인 혜택은 없었다”고 답했다. 43.3%는 “의견도 나눈 적 없다”고 했다.

서울시는 지난달부터 소상공인에게 자발적으로 임대료를 인하해 준 임대인을 ‘서울형 착한 임대인’으로 선정해 최대 100만원의 서울사랑상품권을 지급하는 등 유인책을 펼치고 있다. 하지만 인센티브가 적고, 홍보가 제대로 되지 않아 큰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