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필락시스' 의심 9건, 중환자실 입원 2건 추가…나머지는 '경증'
접종자 대비 이상반응 비율 1.17%…백신과의 인과성은 확인 안돼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이상 반응이 의심된다고 보건당국에 신고된 사례가 하루 새 800여 건 늘었다.

7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이상반응 신고 건수는 총 806건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9건은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고, 2건은 중환자실에 입원한 경우다.

사망 신고는 2명 늘어 이날 오후 기준으로 누적 9명이 됐다.

당국에 새로 신고된 사망자 2명은 모두 요양병원에 입원해있던 여성 환자로, 평소 지병(기저질환)을 앓았다고 추진단은 전했다.

먼저 50대 여성은 지난 2일 오전 10시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접종 후 별다른 증상이 없었으나 약 104시간이 지난 6일 오후 6시께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다른 사망자인 60대 여성은 지난달 26일 오전 11시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았고, 8일 정도(199시간) 지난 6일 오후 6시께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 60대 사망자의 경우 사망 신고가 늦어져 8일 오전 0시 기준 통계에 공식 반영될 예정이다.

나머지 794건은 두통이나 발열 등 경미한 사례였다.

이로써 지난달 26일 백신 접종을 시작한 이후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누적 3천689건으로 늘었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접종자 31만4천656명의 1.17% 정도다.

이상반응 신고를 백신 종류별로 구분해보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관련이 3천671건이고, 화이자 백신 관련이 18건이다.

이 같은 결과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누적 30만9천387명)가 화이자 백신 접종자(5천269명)보다 월등히 많은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백신접종 후 이상반응 806건↑ 총 3천689건…사망 신고 누적 9명

현재까지 신고된 이상 반응을 유형별로 보면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누적 33건, 경련이나 중환자실 입원을 포함한 중증 의심 사례는 5건, 사망 사례는 9건이다.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크게 아나필락시스, 아나필락시스 쇼크, 아나필락시스양 반응으로 나뉜다.

현재까지 신고된 33건 중에서 아나필락시스양 반응이 32건, 아나필락시스 쇼크가 1건이다.

아나필락시스양 반응은 접종 후 2시간 이내 호흡곤란·두드러기 등의 증상이 나타난 경우로, 증상만 보면 아나필락시스와 유사하지만 대증요법으로 호전될 수 있어 크게 문제 되지 않는다는 게 전문가 설명이다.

그 밖에 전체 이상 반응 신고의 98.8%에 해당하는 3천643건은 예방접종을 마친 뒤 흔히 나타날 수 있는 두통, 발열, 메스꺼움, 구토 등 경증 사례였다고 추진단은 전했다.

방역당국은 현재 사망 등 중증 이상 반응 의심 사례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금까지 나온 사례 가운데 예방접종과의 인과성이 확인된 바는 없다.

추진단은 이날 예방접종 경험이 풍부한 임상의사, 법의학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비공개회의를 열고 사망 사례를 비롯해 중증 이상 반응과 접종 간의 인과성 여부를 집중적으로 검토한다.
백신접종 후 이상반응 806건↑ 총 3천689건…사망 신고 누적 9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