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역삼동 소재 유흥업소에서 직원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확진된 접객 종사자들과 밀접 접촉을 한 손님들이 다수 있을 것으로 추정되나, 출입자 명부 작성 등이 제대로 돼 있지 않아 방문자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다.

6일 서울 강남구는 역삼동 소재 동궁빌딩(테헤란로 20길 9) 지하 1·2층에 있는 유흥업소 '임펙트'와 '오프닝'의 접객 종사자 2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강남구는 업소들을 방역 소독한 후 2주간 폐쇄 조치를 내렸다.

문제는 서울시·강남구·경찰 관계자들이 현장에 출동해 조사한 결과, 해당 업소들은 출입자 명부 작성 등 방역 수칙과 영업시간 제한 등 행정명령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2월 22일부터 3월 5일까지 이 업소들을 방문한 사람들은 가까운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달라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강남구는 재난 긴급문자로 당부했다.

강남구는 "단속망을 피해 가며 새벽까지 영업하거나 방역 수칙을 위반한 업소에 대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