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반응 신고 하루 새 1305건 증가
아나필락시스 의심 11건·중환자실 입원 2건 추가
방대본 "백신 간 인과성 확인 안 돼"
5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 지구병원에서 군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사진=육군훈련소 제공

5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 지구병원에서 군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사진=육군훈련소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이상반응이 의심된다고 신고한 사례가 하루 새 1300여건 증가했다. 사망신고의 경우 추가 발생자가 없어 전날 공개된 7명이 그대로 유지됐다.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아나필락시스' 의심 11건, 중환자실 입원 사례 2건을 포함해 새로 접수된 이상반응 의심 신고 건수는 총 1305건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관련이 1300건, 화이자 백신 접종 관련이 5건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는 총 29만1131명으로, 5249명에 불과한 화이자 백신 접종자에 비해 많은 탓이다.

지난달 26일 접종 개시 이후 누적 이상반응 의심신고 건수는 2883건으로 집계됐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접종자 29만6380명의 0.97% 정도다.
5일 강릉아산병원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을 자체 접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일 강릉아산병원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을 자체 접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상반응을 유형별로 보면 중증 사례의 경우 기존 경련 1건 외에 접종 후 중환자실에 입원했다는 신고가 전날 2건이 신규 접수돼 총 3건이 됐다.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사례의 경우 아나필락시스 쇼크 1건, 아나필락시스양 반응 23건 등 24건이다.

전문가들은 아나필락시스양 반응의 증상만 보면 아나필락시스와 유사하지만 대증요법으로 호전될 수 있어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진단하고 있다.

당국은 사망 및 아나필락시스 등 중증 사례와 관련해서는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는 전부 접종과의 인과성이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나머지 2849건은 모두 예방접종 후 흔히 나타날 수 있는 두통, 발열, 메스꺼움, 구토 등 경증 사례로 확인됐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