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행위를 두둔한 것처럼 비춰지게 된 점은 제 불찰"
변창흠 국토부 장관/사진=연합뉴스

변창흠 국토부 장관/사진=연합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에 사과했다.

지난 4일 MBC 보도에 따르면 변 장관이 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에 대해 "광명·시흥 땅을 구입한 직원들이 신도시 지정을 알고 투자한 것은 아닐 것이다. 보상을 많이 받지 못할 것이다" 등의 발언을 했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변 장관이 해당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LH 직원들을 옹호한 것이 아니냐는 비난이 불거졌다.

이에 변 장관은 5일 국토부 대변인실을 통해 "어떤 이유든 토지를 공적으로 개발하는 공기업 임직원의 부동산 투기는 용납될 수 없는 행위임에도 불구하고, LH 직원들의 투기 이유를 설명함으로써 투기행위를 두둔한 것처럼 비춰지게 된 점은 제 불찰"이라고 전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정부합동조사단은 이날 오후 5시에 LH 본사에 도착해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