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트·생활체육 나눠 5월·9∼10월 개최

경기 용인시는 내년에 열리는 제68회 경기도종합체육대회 개최지로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용인시가 경기도민의 화합축제인 경기도종합체육대회를 유치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내년도 경기도종합체육대회는 5월 도민체전과 장애인도민체전, 9∼10월 생활체육대회와 장애인생활체육대회로 나눠 개최되며, 25개 종목에 5만명 가량의 선수가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도체육대회 내년 개최지로 용인시 첫 선정

용인시는 이날 노보텔 앰배서더수원에서 열린 개최지 선정 유치설명회에서 성남시와 경합을 벌인 끝에 도체육회 이사회 투표를 거쳐 큰 표 차이로 유치도시로 선정됐다.

도민체전에 적합한 체육시설 보유, 유튜브 채널을 통한 실시간 중계, 10만5천명 시민 서명, 인구 100만 이상 특례시 최초 개최 등을 내세운 점이 주효했던 것으로 평가된다.

용인시는 앞으로 시체육회와 함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인프라를 확충해 대회 개최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할 계획이다.

백군기 시장은 "우리 시의 역량과 높아진 위상을 대내외에 널리 알리고, 경기도민 모두 하나 되는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