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실장 총괄 아래 靑 내부 TF도 구성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 조사 대상에 청와대 전 직원 및 그들의 가족도 포함시킬 것을 지시했다.

이날 청와대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이 같은 내용의 지시를 내렸다. 당초 조사 대상은 국토교통부와 LH 등 관련 공기업 직원, 해당 지자체 담당부서 공무원 등에 한정돼 있었으나 이를 청와대 참모와 그 가족들로 확대한 것이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자체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유 실장 총괄하의 별도 태스크포스(TF)도 구성했다. 문 대통령이 사안에 대해 엄중한 인식을 드러낸 만큼 이번 조사는 신속하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결과도 조만간 발표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문 대통령은 변창흠 국토부 장관에게도 "전 LH 사장으로서 이 문제에 비상한 인식과 결의를 갖고 임해달라"고 말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