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입' 역할을 맡을 대변인 공개 채용이 불발됐다.

공수처는 5일 대변인 채용과 관련해 "합격자가 없다"고 밝혔다.

25대1의 원서 경쟁률을 거쳐 면접을 본 후보자 5명이 모두 탈락한 것이다.

대변인 채용 초반에는 예상보다 많은 지원자가 몰리며 '기대 이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서류심사와 면접 과정에서 만족할 만한 후보를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 관계자는 "적격자가 없었다"고 설명하며 "추후 재공모 예정"이라고만 밝혔다.

김진욱 공수처장과 여운국 차장은 당초 법조 경력과 정치적 중립성을 중요하게 생각했으나, 후보자 중 이 같은 조건에 걸맞은 인물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 처장은 또 인사청문회 때부터 '공보방식의 선진화'를 밝힌 바 있어 대변인 채용 기준이 높아졌다는 해석도 나온다.

재공모 전까지는 문상호 정책기획담당관이 대변인을 겸임하기로 했다.

문 담당관은 그간 공수처 처·차장을 수행했으며, 공수처 출범 초기에는 언론과의 소통 역할을 맡기도 했다.

재공모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공수처가 '1호 수사'를 착수하기까지 한 달가량의 시간이 남은 만큼 채용을 서두를 것으로 보인다.

현재 김 처장은 매일 아침 출근길 취재진의 질문에 성실하게 답하며 사실상 대변인 역할까지 떠맡고 있다.

실제로 공수처 출범부터 현재까지 검사 선발, 인사위원회 구성, 사건 접수 등 공수처 현황에 대해 '일일 업데이트'를 하고 있다.

한편 공수처는 이날 수사관 서류전형 합격자도 발표했다.

4급은 2명, 5급은 40명, 6급은 52명, 7급은 29명이 합격 명단에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