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 관련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범죄 관련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전 서부경찰서는 5일 자신의 가족을 욕했다는 이유로 여자친구를 흉기로 살해한 30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8시40분께 대전시 서구 복수동 여자친구 B씨 집에서 흉기를 휘둘러 B씨를 숨지게 한 혐의(살인)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가 자신의 가족을 비난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범행 직후 가족에게 이를 알렸다. A씨 가족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