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노동권익센터 '부산 노동 동향' 발간
부산 노동자 월평균 임금 250만원…8대 광역시 중 최하위

부산 지역 고용률과 평균임금이 8대 광역시 중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부산노동권익센터가 부산지역 노동 통계를 분석한 '2020년 부산 노동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부산의 경제활동인구 171만2천명이다.

이 가운데 취업자 수는 164만 명, 실업자 수는 72만 명으로 나타났다.

고용률은 55.6%로 8대 광역시 중 최하위인 반면, 실업률은 4.2%로 서울과 인천 대전 다음으로 높았다.

부산 임금노동자의 월평균 임금 또한 250만원으로 8대 광역시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평균 주당노동시간은 36.1시간으로 2019년 39.7시간에 비해 3.6시간 감소했다.

2018년(40.8시간)과 2019년의 감소폭이 1.1시간임을 비교했을 때,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평균 노동시간이 급격히 감소된 것으로 보인다고 센터는 분석했다.

부산 노동자 월평균 임금 250만원…8대 광역시 중 최하위

부산 임금노동자가 가장 많이 종사하는 업종은 제조업(18.0%),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13.2%), 도매 및 소매업(12.4%) 순으로 조사됐다.

여성과 비정규직 임금노동자가 가장 많이 종사하는 업종은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이고, 청년(15∼34세)은 제조업, 초단시간 임금노동자는 숙박 및 음식점업에 종사하는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부산 노동 동향은 노동 통계를 시민이 쉽게 접하고 기초자료로 활용될수 있도록 발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