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형문화재 7인 장인에게 배우는 전통공예 체험

부산시는 부산 대표 무형문화재 7인에게 직접 전통공예 기술을 배우는 '무형문화재 혼맥(魂脈) 잇기'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17일부터 11월 23일까지 주 1회씩 부산전통예술관에서 운영된다.

국가무형문화재 자수장을 비롯해 시 무형문화재 사기장, 화혜장, 선화, 지연장, 전각장, 동장각장 등 무형문화재 보유자 7인이 전통 공예 기술을 선보이고 다양한 전수 교육을 진행한다.

참가비는 무료(일부 프로그램 재료비는 참여자 부담)이며, 수강생 접수는 예술관 홈페이지(www.btac.co.kr) 등에서 선착순으로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예술관 홈페이지나 부산전통예술관 사무국(☎051-758-2530~1)에 문의하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