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접종 중인 '코백스' 백신과 별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주사기에 소분 조제하고 있다.(사진=뉴스1)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주사기에 소분 조제하고 있다.(사진=뉴스1)

정부가 화이자와 직접 계약해 이달 말부터 국내에 도입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코미나티주'의 허가 여부가 오늘 결정된다.

이는 현재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을 대상으로 접종 중인 국제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의 화이자 백신 물량과는 별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5일 오전 10시 충북 오송 식약처 회의실에서 외부 전문가 '3중' 자문 절차의 마지막 단계인 최종점검위원회를 연다.

이날 회의에서 전문가들은 화이자 백신의 품질자료 등을 추가로 검토하고 품목허가가 가능한지에 관한 최종 견해를 제시한다. 회의 결과는 당일 오후 2시에 브리핑을 통해 공개한다.

이에 앞서 열린 전문가 자문 회의인 검증자문단과 중앙약사심의위원회(중앙약심)에서는 화이자 백신의 예방효과가 약 95%로 충분하다며 정식 품목허가 권고 의견이 나왔다. 이상사례 발생도 허용할 수 있는 수준이므로 안전성에도 문제가 없다고 봤다.

회의에서는 이 백신을 성인뿐 아니라 만 16∼17세 청소년에도 접종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청소년 접종에 대해서도 화이자 백신이 품목허가를 받는다고 해서 당장 이들이 접종 대상이 되는 건 아니다.

우리 방역당국은 18세 미만 소아·청소년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다. 접종 대상 등은 식약처의 최종 허가 결과를 반영해 질병관리청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할 예정이다.

현재 코로나19 치료 의료진을 대상으로 접종이 시작된 화이자 백신 5만5000여명분은 국제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국내에 들어온 물량으로 정식 품목허가 대신 '특례수입' 승인을 받았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