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로비서 조촐한 환송식…"불가피한 선택 이해해달라"
윤석열, 박수받으며 마지막 퇴근…"후회 없이 일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대검찰청 현관을 나서자 검찰 가부와 대검 직원들이 마지막 퇴근길을 배웅했다.

여당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 추진에 강하게 반발해 온 윤 총장의 '사퇴설'이 오전 언론 매체들을 통해 보도되자 검찰 간부와 직원들은 크게 술렁이는 모습이었다.

이날 오전 반차를 낸 윤 총장은 오후 2시 대검 청사로 출근했다.

윤 총장이 직접 입장을 밝히겠다고 예고한 터라 청사 현관에는 많은 취재기자들이 몰렸다.

한 시민은 윤 총장이 차에서 내리자 "윤석열 파이팅"이라고 외치기도 했다.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고 한다"고 운을 뗀 윤 총장은 기자들 앞에서 약 1분간 미리 준비한 퇴임사를 전했다.

하지만 '사퇴 이후 정치에 입문할 계획이 있느냐' 등의 질문에는 입을 굳게 다문 채 청사 안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윤 총장은 이날 대검을 예방한 이종엽 대한변호사협회장을 만나고 출근 약 4시간만인 오후 5시 50분께 퇴근길에 올랐다.

검찰 고위 간부들과 대검 직원들은 약 1시간 전부터 대검 청사 1층 로비와 현관에 나와 윤 총장을 기다렸다.

윤석열, 박수받으며 마지막 퇴근…"후회 없이 일했다"

윤 총장이 엘리베이터에서 내리자 대검 로비에서는 검찰 직원들의 박수 소리와 함께 조촐한 환송식이 열렸다.

마이크를 건네받은 윤 총장은 "제가 이 건물에서 검찰을 지휘하고 일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고 응원해준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임기를 마무리하지 못하고 먼저 나가게 되어 송구한 마음이지만 부득이한 선택이었다는 점을 이해해 달라"고 했다.

직원들과 악수를 나눈 윤 총장은 꽃다발을 받아 들고 대검 청사를 나섰다.

윤 총장은 27년간 검사생활을 끝낸 소회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부족한 점도 많았지만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후회 없이 일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윤 총장의 사의 표명 약 1시간 만에 사의를 수용했다.

윤 총장은 사표 수리 절차가 마무리될 때까지 휴가를 낼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대검은 5일부터 조남관 차장검사의 '총장 직무대행' 체제로 전환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