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대응센터' 운영
부산시는 코로나19 위기에 처한 관광기업 종합 상담을 위해 ‘부산관광119 위기대응센터’를 운영한다고 4일 발표했다. 코로나19 사태로 해외 여행객 발길이 끊기고 관광과 여객선업체 등의 폐업이 늘어나고 있는 점을 감안해 관광 관련 기업의 생존을 위한 긴급 대책을 마련한 것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위기대응센터는 우선 부산 지역 관광기업의 코로나19 피해 상황을 파악해 분야별 전문가의 컨설팅 및 교육을 실시하고,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실질적으로 지원할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자금·세무·법률·노무 등 경영 분야, 창업·마케팅·온라인 홍보 등 마케팅 분야와 부산 지역 대학 및 스타트업 협회, 구·군을 포함하는 공공 분야 등에 컨설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와 부산관광공사는 코로나19로 폐업 위기에 처한 여행사 지원에도 나선다. 공유 오피스를 부산관광기업지원센터에 마련해 주소지 등록 및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위기대응센터의 프로그램을 활용해 피해가 큰 관광 기업을 집중 지원하기로 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